강원도 여행, 고성 옵바위, 일출 - 연말 연초 해돋이 안성맞춤 (연말에 보러가기)

매년 1월 1일이 되면 너도나도 일출을 보며 소원을 가슴에 담는다.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는 일출,

많은 사람들이 붐비기 때문에 일출명소를 찾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바쁘게 움직일 것이다.


한 해의 마무리와 새로운 해의 소망을 빌며, 매년 12월 25일을 기준으로 일출을 보러 다닌다.

강원도 고성의 옵바위 사이에서 붉게 떠오르는 태양을 보면서 한 해를 다짐해 본다.


새벽 3시 30분 쯔음 집에서 나선다.



새벽에는 차가 없다능 +.+

막히지 않는 고속도로에서의 운전은 너무 신이 난다 ㅎㅎ



약 2시간 30분 ~ 3시간을 운전하다 오면,

6시 경 옵바위 바닷가 앞에 도착한다.


주위에는 해를 보러 먼저 온 차들이 시동을 켜둔 채, 히터를 키고 설잠을 자며 기다리기도 한다.



7시 40분이 되면, 붉은 해가 옵바위 사이로 서서히 올라온다.

붐비지 않은 날, 수고 없이 일출을 볼 수 있다.




*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작성자 소개
최찬희 프로필
WrapUp 블로거

최찬희

반려견을 좋아하고, 차를 좋아하고, 여행을 좋아하고, 맛집을 찾아 즐기는 웹 개발자 입니다^^

댓글작성

관련 블로그 구경하기

작성자의 다른 포스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