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아플때 보이는 행동 4가지

강아지가 아플때 보이는 행동 4가지


사람이 아프면 말을 할 수 있지만 강아지가 아프면 말을 하지 못해서, 그래서 우리가 꼭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이 강아지가 아플 때 보이는 행동들을 알아야 합니다.


1. 강아지도 혈색을 볼 수 있다.

얼굴이 온통 털로 덮혀있어서 확인할 수 없지만, 강아지는 잇몸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건강한 상태라면 잇몸과 혀의 색이 선홍빛을 띄고 있는 것을 볼 수 있고, 문제가 생기면 하얗게 창백해 질 수 있습니다.

얼마나 아픈지 위급한 정도를 혈색으로 확인하고 병원에 방문하는 것이 좋습니다.


2. 구토의 횟수와 색깔

흔히 공복토라고 불리는 노란 토를 자주 볼 수 있습니다.

노란 토는 공복시간이 길어져서 담즙이 역류하며 일어나는 현상으로 음식을 급여해주면 자연스럽게 해결됩니다.

그러나 하얀색 거품토를 자주 한다면 심장이나 기관지, 폐와 같은 호흡기쪽 문제일 수 있고, 뭔가 걸려서 급체일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토사물을 사진으로 찍으시고 정확하고 빠른 진단을 위해 병원으로 방문해 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3. 강아지가 회피하는 모습

보호자에게 아픈 모습을 보여주기 싫어하는 이유는 본능적으로 강아지는 아픈 모습을 누군가에게 들키지 않으려고 합니다.

바디랭기지를 통해 사태의 심각성을 알게 된다면 바로 병원에 방문해주세요.

강아지는 종종 귀찮거나, 시끄럽거나, 혼자 있고 싶을 때 스스로 혼자 자리를 피하는 경우가 있기도 한데, 불안한 듯 빠른 발걸음을 보이거나 힘이 들어가있는 눈빛, 평소보다 딱딱한 몸의 경직상태로 지속되면 발작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증상이 보인다면 병원으로 방문해주세요.


4. 간식 거부

일반 사료나 간식은 쉽게 질려하기도 하고 음식 투정을 보일 수 있는데 스페셜 트릿은 왠만하면 거절하지 않습니다.

스페셜 트릿 간식을 거절한다면 소화기관에 문제가 일어났을 수 있습니다.


집에서 가까운 24시 동물병원 두 곳을 알아놓을 필요가 있습니다.

간판에 불이 켜져 있어도, 문을 열지 않은 병원이 있기 때문에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빠른 대처를 위해 병원을 미리 알아두시는 것이 좋습니다.

*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작성자 소개
최찬희 프로필
WrapUp 블로거

최찬희

반려견을 좋아하고, 차를 좋아하고, 여행을 좋아하고, 맛집을 찾아 즐기는 웹 개발자 입니다^^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