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상비약 진통제 종류, 보관방법 알아보기

편의점에서도 구매할 수 있을 만큼 쉽게 구할 수 있고 여러 가지 상황에서 쓰이는 약, 바로 ‘진통제’입니다. 쉽게 접할 수 있고 많이 사용하는 만큼 바로 알고 제대로 복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먼저 진통제의 종류에 대해 알아볼까요?


진통제는 두 가지 종류가 있는데 진통 효과와 함께 얻을 수 있는 효과가 각기 다릅니다. 하나는 열을 내릴 수 있는 ‘아세트아미노펜’, 나머지 하나는 열뿐 아니라 염증도 가라앉힐 수 있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이하 NSAIDs)’입니다. 두 가지 진통제 모두 열을 내릴 수 있기 때문에 해열제와 진통제는 각각 따로인 게 아니라 사실은 같은 약입니다.


국내에 아세트아미노펜 단독 성분으로만 이루어진 약이 100여 종이나 될 만큼 아주 많기 때문에 약 이름만 보고는 성분이 무엇인지 알기 어렵습니다.


성분이 아세트아미노펜인 약 이름 중 널리 알려진 것에는 타이레놀, 세토펜 등이 있습니다. 약의 이름은 달라도 성분이 똑같은 약이 많기 때문에 약 이름이 아닌 성분을 확인해 봐야 합니다. 특히 아세트아미노펜은 종합감기약 등 여러 약에 포함된 경우가 많아서 진통제와 감기약을 함께 복용하면 알맞은 하루 복용량보다 더 많이 먹게 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으니 더욱 주의해야 합니다.


진통제는 ‘아세트아미노펜’과 ‘아세트아미노펜이 아닌 것’으로 구비하세요!


일반약으로 분류된 진통제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성분으로 한 약의 성분은 아세트아미노펜이라고 쓰여 있으며, 그 외의 성분은 모두 NSAIDs입니다. NSAIDs에는 이부프로펜, 맥시부펜, 나프로젠 등이 있는데 모두 알고 있기 어려우니 진통제(해열제) 성분을 볼 때는 ‘아세트아미노펜’과, ‘아세트아미노펜이 아닌 것’ 두 가지로 구분하고 각 성분에 해당하는 약 한 가지씩만 구비해 놓으면 됩니다. 여러 성분이 포함된 약은 복용 시 신경 쓸 것이 많아지니 여러 목적으로 쓰일 상비약으로는 단일 성분으로만 된 약을 준비해놓는 게 좋습니다.


목적에 따른 적절한 복용과 아프면 참지 마세요!


해열이 목적이라면 아세트아미노펜을 먼저, 목이 잠기는 등 염증 증상이 있다면 비스테로이드항염증제(NSAIDs)를 먼저 복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약을 복용한 후에도 증상이 가라앉지 않으면 다른 종류의 약을 교차로 복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약효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다른 약을 복용하기 전 최소 2시간은 기다려야 합니다.


아세트아미노펜끼리는 4시간 이상, NSAIDs끼리는 6시간 이상 복용 간격을 두어야 하고, 나이와 체중에 따른 1회 복용량을 정확히 지킨다면 아세트아미노펜은 하루에 최대 6번, NSAIDs는 4번까지 복용이 가능합니다. 적절한 1회 복용량은 나이나 체중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복용하기 전 꼭 확인해야 합니다.


약 먹으면 안 좋다고 아픔을 참는 분들이 종종 있는데, 통증을 느끼는 상태로 계속 있으면 신경이 손상되어 나중에는 원래 있던 통증의 원인이 사라져도 손상된 신경 때문에 계속해서 아플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만성적으로 통증이 이어질 수 있고 치료가 힘드니 아프면 참지 말고 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약 보관, 이렇게 하자!


대부분의 약은 25℃ 이하와 습도 60% 미만인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해야 합니다. 알맞은 환경에 보관하지 않으면 약효가 떨어지거나 맛이 써지고 색이 변하는 등 약 상태가 나빠질 수 있습니다.


약에 표기된 유통기한은 포장을 뜯지 않은 상태에서 약효가 보장되는 기간이기 때문에 포장을 뜯은 후 공기에 노출되면 표기된 유통기한보다는 그 기한이 짧아집니다. 시럽은 병을 개봉해 다른 병에 덜고 나면 유효가 한 달 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포장은 복용 전까지 뜯지 말고 개봉 후 유효기간이 지나 약을 버리는 일이 없도록 소량으로 포장된 것을 구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작성자 소개
최찬희 프로필
WrapUp 블로거

최찬희

반려견을 좋아하고, 차를 좋아하고, 여행을 좋아하고, 맛집을 찾아 즐기는 웹 개발자 입니다^^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