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속 자외선 차단, 예방방법

자외선 차단과 예방 방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마스크가 우리 생활에 필수품이 됐습니다.

무더위 속 기온이 30도까지 올라가면서 호흡곤란과 땀, 피부 트러블 등으로 마스크 착용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흰색 마스크는 다른색보다 자외선을 더 발생시킵니다.

반사된 자외선이 눈, 콧등에 기미와 주근깨, 검버섯, 트러블 등을 만들고 피부 노화를 촉진시킵니다.


여름이 다가오면서 무더위 속 에서는 자외선을 주의해야 합니다.

흐린 날에도 자외선은 우리 생활에 통과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착용하는 마스크는 얼굴 부위에 닿는 자외선을 쉽게 차단할 수 있지만 마스크 밖으로 드러나는 피부는 무방비 상태 입니다.

마스크 밖에 가까운 눈이나 콧등은 자외선이 바로 닿아 색소 침착이 되기 때문에 마스크를 쓰더라도 선크림을 꼼꼼히 발라주어야 합니다.


외출을 할 때에는 SPF30, PA++ 이상의 제품을 2~3시간 간격으로 덧발라주고 자외선을 차단해주세요.


마스크는 흰색보다는 어두운 색의 마스크가 자외선 차단에 더 효과적입니다.

하지만 어두운 색의 마스크는 열을 많이 흡수해 답답하고 더워지기 쉬우므로 짙은 파랑과 빨간색 계열의 색을 선택하여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의류의 경우 오버핏의 헐렁한 옷이 자외선 차단에는 더 안전합니다.

원단이 두껍고 조밀할수록 차단 효과가 크며 면티는 효과가 크지 않지만 청바지는 자외선을 거의 막을 수 있습니다.


외출 30분 전, 자외선 차단제를 피부에 얇게 골고루 펴서 바르고 2시간 간격으로 덧발라주세요.

귀가 시 세안은 꼼꼼하게 하셔야 합니다.

*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음
작성자 소개
최찬희 프로필
WrapUp 블로거

최찬희

반려견을 좋아하고, 차를 좋아하고, 여행을 좋아하고, 맛집을 찾아 즐기는 웹 개발자 입니다^^

댓글작성

관련 블로그 구경하기

작성자의 다른 포스팅